HOME/ 영국에 대해/ 영국정보/ 영연방 및 속령

영국에서는 크리켓이라는 경기가 있다. 우리에게는 용어만 익숙한 이 경기는 영국에서 매우 일반화된 경기이며 국제경기도 매우 자주 열린다. 특이한 것은 국제경기지만, 프랑스, 독일, 미국, 일본 등이 참여하는 게 아니라, 호주, 뉴질랜드, 파키스탄, 인도, 스리랑카, 나이지리아 등 스포츠 강국이라고 보기 힘든 나라들과 함께 경기를 하는 것을 볼 수 있다.

또한 유럽연합도 아닌 아시아, 아프리카 국가이면서 영국 학생들과 똑같은 학비 면제 혜택 등을 받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, 이는 소위 영연방(The Commonwealth)이라고 불리는 국가들이다.



영연방(The Commonwealth)

  • 영연방은 역사적 경위로 인하여 과거 영국 또는 영연방 국가의 식민지였거나 속령이었던 국가들로만 구성되어 있으며, 1926년 제국회의에서 각 자치령이 영국 국왕에 대한 공동 충성심으로 단합되어 있되, 자유로운 연합인 British Commonwealth of Nations의 일원으로서 내정, 외교의 모든 분야에서 상호 종속적이 아닌 동등한 지위에 있다는 결의가 성립됨으로써 영연방이 탄생함.

  • 2차 대전이후 인도, 파키스탄이 독립하고 이어 여타 아시아, 아프리카 국가들이 대거 독립하게 됨에 따라 영연방국 수가 53개국으로 크게 확대되었으며, 명칭도 The Commonwealth로만 부르게 되었음.

  • 1949년 영연방 수상 회의는 당초 영연방의 가입조건이었던 영국 국왕에 대한 충성 서약이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라는 점과 영국 국왕은 단순히 "독립구성국들의 자유로운 결합의 상징" 임을 결의함에 따라 인도 등은 공화국이 된 후에도 계속 일원으로 남게 되었음. 일단 영연방에 가입했다가 탈퇴한 국가는 아일랜드와 짐바브웨 2개국임(남아프리카와 피지는 재가입). 구영국 식민지 중 영연방에 가입하지 않은 국가는 미얀마, 수단, 소말리아, 사우디 및 걸프 국가들임.


  • ** 짐바브웨는 2003.12.7 영연방 탈퇴(공식탈퇴 문서는 2003.12.11 Don Kinnon 영연방 사무총장에게 제출)

영연방 구성국가

  • 53개국 중 16개 국가(영국 포함)들은 아직도 영국 여왕을 자국 국가원수로 규정하고 있으며, 31개국은 공화국, 6개국은 독자적인 국왕을 가지고 있음. 이는 총 18억의 인구로 전체 세계 인구의 30%를 차지하는 하고 있으며, 매우 큰 나라인 캐나다부터 작은 섬 나라인 몰타까지 그 회원으로 하고 있다.

  • 회원국: 호주, 뉴질랜드, 방글라데시, 캐나다, 사이프러스, 나이지라아, 파키스탄, 도미니카 등 총 53개국
    ** 회원국 바로가기


영연방 특징

  • 영연방은 사전에 특정한 목적을 두고 설립된 기구가 아니며 과거의 역사적 유대관계에서 발전된 회원국들의 자유로운 모임으로서 일반적인 상호협력 및 결속유지를 목적으로 함.

  • 공식협정 없이 관습과 확립된 절차에 따라 운영되며 회원국간 국내문제 및 외교에 관해 상호 간섭하지 않음. 회원국들에게 어떤 법적 의무를 부과하지는 않으나, 주요 문제에 있어서는 서로 협의하며 때에 따라서는 공동입장을 선언하기도 함.

  • 여왕과의 관계는, 1949년의 수상 회의에서 "자유로운 연합의 상징"이자 "영연방의 우두머리"(Head of Commonwealth)로서 영국 국왕을 인정하기로 결정함

  • 현재 영국 여왕은 호주, 캐나다, 뉴질랜드, 자메이카 등의 국가원수임.
    영연방 관련 홈페이지: http://www.thecommonwealth.org